> HOME > 나눔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제 목 시 월
작성자 이충우 작성일 2015-10-29 12:51:29 조회 379
   투멸해지려면 노랗게 타 올라야 한다.
 은행나무들이 일렬로 늘어서서
 은해잎을 떨어뜨린다.
 중력이 툭 툭 은행잎을 따간다.
 노오랗게 물든 채 멈춘 바람이
 가볍고 느린 추락에게 길을 내준다.
 아직도 푸른 것들은 그 속이 시린 시월
 내 몸 안에서 무성했던 상처도 저렇게
 노랗게 말랐으리. 뿌리의 반대켠으로
 타올라. 타오름의 정점에서
 중력에 젔으리라. 서슴없이 가벼워젔으나
 결코  가볍지 않은 시월
 노란 은행잎들이 색과 빛을 벗어던진다.
 자욱하다. 보이지 않는 중력으로
 시월도 저물어 갑니다.
목록보기